Les Triplettes de Belleville

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고 봤던 애니메이션.
할머니가 정말 대단한 것같다.
애니메이션의 느낌도 좋고, 색감도 마음에 든다.
말이 별로 없어서 부담없이, 영상에 집중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이었다.
어딘가에서 보면 아주 분석적으로, 프랑스와 뉴욕, 자본주의 등등…에 대해 평을 적어놓았는데,
그런 것들을 생각하지 않고서라도 볼 만한 애니메이션이다.
Les.Triplettes.de.Bellevill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