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볍고 감성적인 디자이너의 일상

#

밥을 먹고 집에와서 씻고 바로 잠이 들어버렸다. 그리고 3시간만에 깼다.
오랜만에 꿈을 꾸었는데, 내가 도심 속 높은 건물의 옥탑방에 살고 있었다. 펜트하우스가 아니라 옥탑방. 밖이 훤히 보이는 옥탑방이었고, 음악을 들으며 풍경을 감상해야지 하며 블루투스 스피커를 페어링 하는데 계속 페어링에 실패했다. 그리고 어느 순간 이게 내 집이 아닌데.. 라는 생각이 들며 잠이 깼다. 음악 감상도, 외계인 침공도, 친구들의 방문도. 이야기는 시작되지도 않고 잠이 깨버렸다.

  • Published: 8 months ago
Some HTML is O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