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볍고 감성적인 디자이너의 일상

#

나의 아저씨

회사 동료가, 내가 좋아할 것 같다면서 드라마를 추천해줬다. 무엇 때문에 내가 좋아할 것 같다고 했는지는 모르겠지만, 좋았다.

현실감도 있고, 약간의 판타지도 있고, 약간의 과장도 있고, 평범한 일상의 부러움도 느껴지고, 교육적인 면도 있다.
음악도 좋고(특히 마지막회 마지막 부분의 연주), 카메라 앵글-워크도 좋고, 어떤 씬들에서는 가장자리를 블러처리하여 보여주는 것도 좋았고,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다.

드라마를 이끌어가는 큰 줄기의 이야기도 재밌었지만, 소소한 것들도 아주 좋았던 드라마였다.

  • Published: 6 days ago
Some HTML is OK